옴 마니 반메 훔의 의미는 무엇인가

  옴 마니 반메 훔은 관세음보살본김미묘육자대명왕진언(觀世音菩薩本心微妙六字大明王眞言)이라 하여 관세음보살의 미묘한 본마음인 여섯 자의 크게 밝은 진언이라고 합니다.

  이 여섯 글자 진언을 외우면 그 위신력으로 육도(六道)가 공(空)해리조, 육도가 공한 곳에서 여섯 바라밀행이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경전은 옴 마니 반메 훔의 공덕을 이렇게 말합니다. ‘이 진언을 외우면 머무는 곳마다 한량없는 부처님과 보살, 천룡팔부가 모여들고 한량없는 삼매법 문을 갖추며 이 진언을 외우는 자의 권속과 후손들도 모두 해탈하고 뱃속의 벌레들까지 보살의 지위를 얻게 될 것이다.

 만약 이 여섯 자의 크게 밝음을 얻는 자는 탐 . 진 . 치가 그를 물들이지 못하고 이 진언을 받들어 몸에 지니는 자는 탐 . 진 . 치의 병이 그를 붙들지 못하며 이 진언을 지니는 자의 몸과 손이 닿는 곳이나 눈이 보는 곳에 있는 모든 중생도 다 보살의 지위를 얻어 길이 생노병사의 고통을 받지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옴 마니 반메 훔이라는 진언을 외우면 큰 지혜를 얻게 되고 기타 모든 구하는 바를 얻지 못함이 없다고 합니다. 이 진언의 위신력이 온갖 장애와 질곡을 깨뜨려서 해탈법계를 이루게 하며 빈곤과 모자람을 뒤집어 풍요와 완성을 주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스스로 성취한 뛰어난 복을 모든 대중과 함께 공유하게 되고 모든 대중이 함께 해탈의 길을 이루기를 서원 합니다.

 말하자면 이 진언을 외움으로 말미암아 자신과 타인이 함께 해탈의 길로 손을 맞잡고 나아가는 길에 들어서게 되는 것입니다. 특히 이 육자진언을 진언 가운데의 대명왕(大明王)진언이라고 하고 일체의 복덕지혜와 모든 행의 근본이라 하여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는 돌, 나무 등에 새겨 소중히 여겨왔습니다.